우먼메디 해외약국

유산후 조리가 잘되지 않으면 여성질환 가능성이 높다
미프진FAQ  조회: 12,842회 24-02-19 09:20


 


출산 후만큼 중요한 ‘유산 후’ 몸조리…어떻게 해야하나

안녕하세요 미프진 코리아 약사 김희진 입니다

 

관련정보

*낙태죄, 여성에게만 희생 강요?

* 미국 미페프렉스 미프진코리아

* 미프진 사기 심각하다 

* 여성들의 외침 "낙태법 개편하라"

 

출산이 아닌 유산이라도 여성의 몸 상태는 출산을 한 것과 마찬가지로 봐야 합니다. 임신으로 인해 관절이 늘어나 있고 체온조절이 잘 안 되는 상황에서 돌연 유산이 되면 호르몬의 분비가 갑자기 변하면서 여러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유산 후에 아무 증상이 없다고 곧바로 일상으로 복귀하기도 하지만 임신이란 여성의 몸에 일어나는 큰 변화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당장의 증상이 없는 것만으로 몸이 멀쩡하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섣불리 일상생활을 시작했다가 생리불순, 생리통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몸이 제 기능을 회복하지 못하고 오랜 시간 고통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자궁의 회복이 온전치 못하면 향후 습관성유산이나 난임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궁과 난소의 회복을 돕고 유산을 만드는 몸 상태를 개선하는 것이 향후 유산을 방지하고 안전하게 임신·출산하는 지름길입니다.

유산은 대부분 태아의 염색체 이상과 자궁의 이상으로 발생합니다. 그 밖에 산모의 합병증 및 감염, 내분비 이상, 영양실조, 약물복용과 환경요인 등이 원인으로 작용합니다. 특히나 만 35세 이상이 되면 유산의 가능성이 2배 이상으로 높아집니다. 또한 유산을 2회 이상 경험한 경우에도 역시 유산의 위험성이 높아집니다. 유산을 하면 할수록 유산의 가능성이 더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위와 같은 경우에 해당된다면 유산을 방지하기 위한 치료는 더욱더 필수적입니다.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지 않은 채 다음 임신을 시도 할 경우 유산이 반복돼 습관성 유산 혹은 불임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나이가 많거나 몸이 허약하고 자궁의 상태가 좋지 못해 유산이 걱정된다면 임신을 계획하기 전부터 몸의 기본적인 건강을 위해 힘써야 합니다. 또한 유산 후에는 최소 3개월 정도 임신을 미루고 몸의 회복과 치료에 집중하여 건강을 회복한 후 다음 임신을 계획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 전 유산을 방지하기 위한 치료는 호르몬의 균형을 유지하고 자궁 및 난소의 기능을 정상화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한방에서는 유산의 원인을 산모의 자궁이 약하거나 기혈이 부족해 임신을 유지하기 힘든 탓으로 봤습니다. 즉 산모의 몸이 임신이라는 상태를 견디지 못하면 인체가 자연적으로 임신을 거부해 유산이 일어난다고 본겁니다. 또한 습관성 유산의 경우는 자궁이 차가워져 생긴 습담이나 기혈부족, 스트레스로 인한 기운의 울체(어혈)등도 원인으로 작용한다고 봤습니다.

■유산 후 회복을 위한 생활 가이드

– 담담한 단백질(소고기, 전복 등) 위주의 음식 섭취하기

– 과일, 야채 등 비타민과 미네랄 보충하기

– 혈액을 맑게 해주는 미역 등의 해조류를 충분히 섭취하기

– 찬물이나 차가운 바람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지 않기

– 수술부위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탕목욕은 1개월 정도 피하기

– 유산 후 자궁의 충분한 회복을 위하여 3개월간 피임하기

– 관절에 무리가 될 수 있는 격한 운동이나 활동 삼가기